NDH 뉴스

주식 미수금 정의 (Feat. 예수금, 증거금 등)


주식 미수금 대해서 알기 전에 예수금 및 증거금 대한 정의도 알아야 합니다. 이는 증권사 계좌 거래 시에 매수 혹은 매도 할때 사용하는 용어입니다.


이러한 기본적인 용어를 모른다면 손해를 볼 수 있으며 특히 미수금이 발생하는 때가 위험합니다. 따라서 주식 투자를 한다면 반드시 알아야 하겠죠.



항상 강조하는 내용이지만 주식 투자는 도박이 아니라 분석과 연구입니다. 그래서 기본적인 내용은 꼭 알아야 합니다. 그러면 다음과 같은 순서로 정의에 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주식 예수금

쉽게 말해 증권사 계좌에 있는 잔고를 예수금으로 명칭 합니다. 주식을 사고 팔 때 사용하지 않은 금액을 의미하는데 가령 10만원이 계좌에 있었지만 5만원을 주식 매매에 썼다면 남은 5만원이 예수금이 되는 것이죠.

주식 증거금

주식 거래때 알고 있어야 하는 개념이 바로 3영업일 결제 시스템 입니다. 매매가 이뤄지면 바로 금액이 빠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초보분들이 많이 헷갈려 하죠.


[주식 꿀팁] - 주식배당금 지급일 조회 어떻게 해야 할까


기존에 쓴 포스팅 요약하자면 계좌에 있는 예수금에서 증거금이 우선 차감됩니다. 이는 증거금률에 응하는 만큼 빠져 나가게 되는데, 만일 10만원 주식을 사고 증거금률이 30%라고 한다면 3만원이 증거금으로 빠지고 나머지 7만원은 3영업일이 지나고 빠져나가는 것이죠.



주식 증거금률 경우 종목마다 다르며 우량 할수록 낮고 부실 할수록 높습니다.


주식 미수금

증거금률 때문에 미수금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가령 계좌에 300만원 예수금이 있고 증거금률이 30%인 종목이 있다면 1,000만원 까지 살 수 있습니다. 300만원 있음에도 1,000만원을 살 수 있는데 여기서 둘의 차익인 700만원 주식 미수금 입니다.


결국 미리 당겨 빌리는 개념으로 볼 수 있는 것이죠. 따라서 증거금 말고 매매대금이 D+2일 지나면 예수금에서 빠져 나갑니다. 따라서 미수금 이상으로 금액을 채워야 합니다.


주식 미수금 차트


혹시 제때 입금하지 않으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미수금만큼 증권사에서 본인이 소유한 주식을 강제로 판매합니다. 이를 반대매매라고 부르는데 시세, 상황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팔아버리는 것이죠. 현금확보를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시세보다 싸게 파는데 하락세라면 손실이 어마어마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3영업일 시스템과 미수금 개념을 알고 있어야 반대매매라는 불상사를 막을 수 있습니다. 다행히도 증권사에서 주식 미수금 사전 방지를 위해 따로 가이드를 제공하는 실정입니다.




반대매매 사례

그러면 오늘 소개한 용어를 가지고 실제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사례로 이해를 돕겠습니다.

가령 주식매매 목적으로 계좌에 100만원을 입금 했다고 가정합시다. 그러면 예수금 100만원이 생기게 됩니다. 그러다 증거금률 20% 종목을 50만원 매수 하면 증거금 10% 발생과 함께 예수금 90만원 남습니다.

이후 D+2일에 매매대금이 40만원 출금 되는 것이죠. 또 한번 주식을 매수하는데 이번엔 같은 종목 100만원 입니다.

기존에 남아있던 50만원(90-40) 중 증거금이 20만원 발생하며 이때는 미수금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D+2일 지나면 나머지 매매대금이 나가야 하는데 금액이 없기 때문에 미수금 50만원이 발생합니다.


주식 미수금 주의


여기서 3일되는 날까지 미수금을 변제하지 않는다면 반대매매가 발생하여 본인이 소유한 종목이 마구잡이로 팔리게 됩니다. 그리고 1개월간 미수동결계좌가 되고 증거금률이 100%로 반영하여 자본을 유동적으로 활용할 수 없게 됩니다.


그러므로 미수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겁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