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H 뉴스

안녕하세요 오늘은 미수거래와 신용거래 차이점 그리고 그 장단점에 대해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마 주식을 하시는 초보분, 개인투자자는 자금자체가 조달할 수 있는 상한선이 굉장히 낮기 때문에 주식 담보로 돈을 빌린 후에 주식을 매입한 후 추후 수익으로 되갚는 형식인 레버리지투자 하는 방식을 주로 채택하십니다.


예전에 저도 주식에 대해 잘 알지 못할 때, 어떤 강사 분이 300만원 수준의 소액으로 투자하는 개미에서 수십억대를 굴리는 수준이 되었다고 스스로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사실 그정도의 소액에서 수십억대의 자산을 꾸렸다는 것은 로또에 당첨될 확률만큼 운이 따라줘야 한다는 점을 아셔야 합니다. 당시 강사분이 설명하실 때 미수거래, 신용거래를 주전략으로 하셨다는 말씀을 듣고 어이가 없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어떠한 분석도 없이 그렇게나 큰 리스크가 있는 방법이 마치 정석인듯 본인의 이름을 걸고 강의를 하는 걸 보고 말이죠.


주식 미수거래


결국 주식 미수거래와 신용거래는 레버리지 투자의 일종이기 때문에 웬만하면 투자 전략으로 취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반드시 미수거래와 신용거래의 각 장단점을 정확히 알고 전략을 취하심이 좋습니다. (정말 피치 못할 상황이 아니라면 최대한 삼가하시는 편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그렇다면 과연 주식 미수거래와 신용거래가 무엇 일까요?



주식 미수거래


미수거래는 보유현금을  최대 2.5배까지 초과하며 주문을 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주식의 경우 바로 현금이 빠지는 게 아니라 D+2에 빠져 나가기 때문에 가능한 개념입니다. 미성년자, 채무불이행자를 제외하고 주식계좌 개설자 모두 활용이 가능합니다.

주식 미수거래

예를 들어 1,000만원이 있다면 만원짜리 주식을 1,000주 매수할 수 있겠죠. 하지만 미수거래를 이용하게 된다면 2,500주까지 매수할 수 있는 겁니다.

이 때, 주식 매수 후 D+2까지 증거금 외에 미수거래를 한 차액까지 입금해야해 신용거래와 비교했을 때 상환 기간이 매우 짧아 굉장히 위험부담이 큽니다.

혹여라도 미수거래 금액까지 주식 계좌에 입금하지 못한다면 결제일 익일 자동 매도, 즉 '반대매매'가 발생되어 차액을 회수합니다.


주식 신용거래


신용거래의 경우 미수거래와 비슷하지만, 주식 계좌 개설 시에 신용등록을 따로 설정해야 합니다. 40%의 자금 만으로도 주식을 매수할 수 있기 때문에 아주 유용한 방법이죠.


기본적인 원리는 내가 보유한 현금보다 주식을 매입할 수 있단 점이 미수거래와 비슷하면서도 신용거래는 1분기 많게는 반년까지 빌려 주식을 매수할 수 있어 운용기간이 비교적 미수거래보다 깁니다.


주식 미수거래


하지만 빌리는 기간이 길수록 발생하는 이자를 상환해야 하는데 대략적으로 6~8%로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신용거래를 진행할 때 예수금과 대용금 합계를 담보금으로 하여 신용금액 대비 140% 비율을 유지해줘야 하고, 만약 이를 이행하지 못하여 유지가 안된다면 반대매매가 발생하게 됩니다.



주식 미수거래와 신용거래는 결국 빌리게 되는 기간과 상환하는 방법, 이자비용 부담에 따라 차이가 있다라고 정리하면 되겠습니다.


사실 미수거래와 신용거래는 기존에 가지고 있는 자금을 바탕으로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엄연히 빌려서 거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강의 주제에 차용될만큼 엄청난 무용담은 아닙니다.


레버리지투자를 적절히 이용한다면 물론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지만 결국 리스크를 안고 가는 투자 방법이기 때문에 잘못 접근한다면 돈만 날릴 가능성이 매우 크기 때문입니다.


오늘 포스팅을 기점으로 향후 미수거래와 신용거래를 어떻게 전략적으로 배합하여 활용할 수 있을지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